설립목적

재단법인 대구사회가치금융 창립 선언문



     

          “스스로를 돕는자만이 스스로를 도울 수 있습니다.”

    재단법인 ‘대구사회가치금융’은 스스로를 돕기 위해 시작합니다.  ‘대구사회가치금융’은 지역사회에서 사회적경제가 당연히 하여야 하는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일’을 하기 위한, 대구 사회적경제인 스스로의 자조기금입니다.

     코로나 팬데믹은 기술의 발전이 만들어 낸 인류 문명의 새로운 모순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팬데믹이 만든 위기 속에서 자본의 불공정성과 양극화 문제의 심각성은 민낯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이 도래했고, 기술과 과학은 끊임없이 진보하지만 인간은 어느 때보다 자신의 삶을 걱정하고, 미래를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충격은 주로 사회적 약자인 저소득층, 청년, 여성, 장애인, 소수자, 비정규직에 집중하면서 빈곤과 불평등을 더 심화 시키고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 중에서도 금융은 더욱더 불편하고 불평등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돈이 없어서 돈을 빌린 사람이 가장 비싼 이자를 지불해야 하는 불편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는 것입니다. 삶의 기반이 되는 모든 것을 내어주고도 해결되지 않는 빈곤 앞에서, 오히려 기존의 금융 시스템은 서민들의 생명과 삶을 위협하는 제도적인 모순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위기 상황이 닥치면, 현재의 금융 시스템은 오히려 더 높은 담보를 요구하고, 신용을 엄격히 평가하며, 이자율을 더 올리거나 자금 상환을 압박합니다. 비가 오면 우산을 빌려주는 것이 자연스런 일인데, 금융은 늘 반대로 작동하는 것입니다. ‘이익은 사유화되고, 손실은 사회화’되는 현재의 금융 시스템은 이제 바뀌어야 합니다.

 

     이제, 많은 사람들이 팬데믹 이후의 일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우리가 경험하지 못했던 뉴노멀 시대를 준비하여야 한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렇다면 대구 사회적경제는 이제 무엇을 준비하고 무엇을 성찰하며, 무엇을 행동하여야 할까요?

     

     지난 10여년간 대구 사회적경제는 수많은 위기 상황 속에서도 사회적 약자들의 경제적, 사회적 활동의 기반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노력하였습니다.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경제기업들이 창업하고 같은 부문, 같은 지역에서 연대하고 협업하여 시민의 삶에서부터 청년들의 미래에까지, 사회적경제는 끊임없이 확장되고 혁신하고 있습니다. 또한 사회적경제와 관련한 다양한 생태계들도 공공의 선의적인 지원체계와 함께 성장하여, 지역사회에서 사회적경제를, 협동조합을 이야기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이 되고 있습니다.

      이제 대구 사회적경제는 ‘사회적 금융’을 주장하고자 합니다.

     사회적경제기업과 사회적경제에 참여하고 있는 청년, 여성, 장애인, 고령자, 소수자들이 자조, 자립의 강력한 기반이 될 ‘사회적 금융’을 스스로의 노력으로 준비하는 것입니다. 이미 우리는 해외의 많은 사례들과 국내에서 시도되고 있는 사회적경제를 기반으로 하는 좋은 금융의 모습들을 보고 듣고 있습니다. 2020년 대구사회적경제가치연대 출범 이후 대구사회가치기금위원회는 1년여라는 시간 동안 대구지역 사회적경제인들의 필요를 확인하면서, ‘대구사회적금융’의 출범을 충실히 준비하였습니다.  

      그래서 오늘 '관계가 신용, 가치가 담보'인 우리 모두의 '사회적금융'을 제안합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곁이 되어주는 금융이 될 것입니다. 사람, 관계, 평등의 실체로서 사회적 자본을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우리는 공제를 기반으로 하는 기업 대출, 취약계층 종사자들에 대한 이자없는 은행, 사회성과채권 연계를 통한 사회적 가치의 확산, 가치를 담보로 하는 임팩트 투자, 사회적 자산화 사업 등 꿈과 희망의 금융을 함께 만들고자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이제, 위기의 터널을 지나 새로운 시대의 시작이 되어줄 ‘대구사회가치금융’을 시작합니다. 대구 사회적경제인들이 함께 합니다.



재단법인 대구사회가치금융 운영사무국

(41088) 대구시 동구 동호로 9길 65, 4층        |       T. 053-292-4300        |      E. daegusevs1@gmail.com
Copyright ⓒ 2022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All rights reserved.